중도인출제도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오랜만에 다시 봤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영화관에 부모님과 함께 가서 봤었는데요.
10년이 훨씬 지나 성인이 된 이후에 보니 그 때는 제대로 보지 못한 장면도 많은 것 같습니다.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영화로만 보다보니, 영화가 원작인줄 아는 분이 많습니다.
하지만 찰리와 초콜릿 공장은 소설이 원작으로 무려 50년도 더 된 소설인데요.
소설로도 읽어봤는데, 소설을 읽으면서 영화의 장면이 머릿속에 스쳐지나갔습니다.

 

저는 찰리와 초콜릿 공장 영화에 나오는 과자들이 컴퓨터 그래픽인줄 알았는데요.
나중에 알아보니 여기에 나온 과자들이 CG가 아닌 모두 먹을 수 있는 과자라고 해서 많이 놀랐습니다.
아마 여기에 나온 과자를 직접 만들지 않고, CG로 했으면 비용은 절감했지만, 실감이 덜 났을 것 같습니다.

보험 가입 후 갑작스러운 목돈이 필요한 상황을 대비한 중도인출제도를 알아보겠습니다.

 

암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 일어나기 전에 경제적으로 미리 대비해 놓으려는 목적인데요.

그런데 미리 준비하는 것은 좋지만, 보장은 무료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보험료를 내야 하는데요.

매달 내야 하는 보험료로 인해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고 생각하면 바로 해지해야 하나 생각하실 겁니다.

이럴 때 해지하는 거 말고 다른 제도를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부 유니버셜이나 변액유니버셜의 기능을 갖고 있는 보험은 해지환급금의 일부를 중도인출 하실 수 있는데요.

해지환급금의 한도 내에서 가능한 것이기 때문에 해지환급금이 없다면 중도인출이 어렵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중도인출제도를 활용해 보험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