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이 늘고 있는데요.
저희 부모님께서도 건강에 관심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저도 건강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요즘은 그중에서도 노니가루에 대해 관심이 많아졌는데요.

 

노니는 괌이나 하와이 등에서 서식하는 열대식물 중 하나로써 감자 모양의 열매를 맺게 되는데요.
열매를 통째로 먹지는 않고 주로 주스나 분말을 내어서 차로 만들어 먹게 됩니다.

 

노니가 건강에 좋다고는 알려져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의학적인 근거가 다소 부족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심지어 일부 사람은 노니주스를 섭취한 이후에 급성 간염이 일어났었는데요.
일부 사람에게는 오히려 노니가 치명적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건강식품이더라도 자신에게 맞는 건강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한 일인것 같습니다.

 

최근 자동차보험의 가격경쟁이 장기화되면서 앞으로도 영업적자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거기에 2018년 하반기에는 정비요금 인상과 상급병원 2, 3인 입원실 건강보험 확대가 적용되었습니다.

이로인해 보험금 지급이 늘어나 보험사의 영업적자가 가속화될 것 같은데요.

보험사가 영업적자를 보게되면 보험료 인상 또한 불가피하다보니 고스란히 소비자가 피해를 볼 것으로 보입니다.


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 영업이익 적자전환의 원인과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였는데요.

발표의 주요내용은 앞으로도 가격경쟁은 지속될 것이고 그로 인한 적자는 갈수록 증가할 것이라 하였습니다.
또한 이러한 변화로 인해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등의 악영향이 소비자에게까지 끼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요.


자동차보험은 지난해 1분기에 흑자를 낸 것에 반해 올해 1분기에는 적자로 전환이 되면서 그 원인을 파악에 나섰습니다.
그 원인으로는 손보사 간의 갈등으로 보험료를 더 저렴하게 설정을 하면서 나타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한 와중에 최저임금이 올라감에 따라 정비요금이 증가한 것인데요.

정비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자동차 보험료도 최대 3%정도 인상될 것이라 밝혔습니다.


또 상급병원의 2인과 3인 입원실이 건보확대가 적용되면서 보험료 인상에 더 불을 붙이고 있는 상황인데요.
여기에 올해 태풍이나 폭우 등의 이유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더욱 안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